맹모삼천지교 孟母三遷之敎 맹자 어머니가 자식 교육을 위해 세 번 이사하다

孟母三遷
맹모삼천 : 맹자 어머니가 맹자를 바르게 키우고자 세 번을 이사하다

맹자(孟子)는 공자가 죽은 지 100년쯤 뒤인 전국시대(戰國時代)에 산동성(山東省)에서 태어나 공자의 사상을 발전시킨 유학자(儒學者)입니다.

전국시대는 진(秦), 초(楚), 연(燕), 제(齊), 한(韓), 위(魏), 조(趙) 등 일곱 제후국들이 서로 패권을 다투며 전쟁으로 날을 새우던 기간을 말합니다.

맹자 어머니 장(仉)씨는 남편을 일찍 여의고, 홀로 가난한 살림살이를 꾸려가면서도, 어린 맹자를 사람답게 반듯하게 키우려는 지극한 사랑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살림이 가난하여, 공동묘지 가까이로 이사를 하여 살았습니다.

공동묘지에서 장례 치르는 것만 보고 들으며 사는 어린 맹자는 상여를 메는 흉내, 무덤을 만드는 흉내, 곡을 하는 흉내, 제사 지내는 흉내...를 내며 놀았습니다. 이를 본 어머니는 이곳에 있어서는 안되겠음을 알고 시장 가까이로 이사를 하였습니다.

그러자, 어린 맹자는 손님을 부르는 소리, 손님을 꾀어 흥정하는 소리, 돈을 주고 받는 흉내, 손님을 골라 가며 덤탱이를 씌우고 갈취하는 뺀질스러운 못된 장사아치 흉내를 내며 놀았습니다. 어머니는 이곳도 아니라는 것을 알고, 또 다시 요즘의 학교라 할 수 있는 서당(書堂) 옆으로 이사를 하였습니다.

어린 맹자는 어깨 너머로 들은 글을 읊조리고, 예를 갖추는 흉내를 내며 놀았고, 이를 본 어머니는 그곳에서 맹자를 역사에 큰 인물로 양육하였습니다.


맹자 어머니에 초점을 두면, 남편을 잃고 혼자가 되어, 공동묘지 옆에서 살아야 할 정도로 힘겨운 살림살이 속에서도, 어린 맹자를 사람답게 키우려는 뜨거운 어머니의 사랑을 심장 깊이에 부여 잡고, 어린 맹자에게서 한 시도 눈을 떼지 않고 보살피며, 자식의 길을 열기 위하여 세 번씩이나 이사를 한 참으로 훌륭하고 참된 어머니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맹자에게 초점을 두고 보면, 그토록 어려운 환경에서도, 잘 못 된 길로 가지 않고, 어머니의 깊은 마음을 헤아려 가슴속 깊이에 담아 놓고, 불철주야 배움의 길을 걸었을 것입니다.

저승으로 먼저 간 맹자 아버지도 하늘에서 나마 그러한 아내와 아들을 힘껏 응원하였을 것 같습니다.


맹모삼천이라는 말을 놓고, 교육환경이 중요하다고 해석하며, 그러한 의도로 인용을 하곤 합니다. 보고 듣고 따라하면서 배우고 익히는 어린 아이들에게 있어 환경이 중요하다는 것은 두 말 할 필요가 없겠습니다.

그러나, 그 보다 더 바탕적이고 중요한 것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요즈음의 학교인 서당 옆에서 자란 아이들은 모두 맹자와 같이 훌륭한 사람이 되었는가?
그에 대한 대답은 '그렇지 않다'일 것입니다.

그러면, 맹자가 훌륭한 사람으로 성장한 바탕에는 무엇이 있었던 것인가?
어린 맹자의 성장에 있어, 서당에서 보고 듣는 것 보다 더 소중한 바탕은 어머니의 사람됨과 자식에 대한 뜨거운 사랑이었을 것입니다.

홀로서 어려운 살림을 꾸려가면서도, 불의에 굴종하지 않고, 사람으로서 사람다운 올바른 길을 꿋꿋하게 걸어 가는 어머니의 모습, 그리고 심장 깊이 자식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간직한 채, 묵묵히 가난을 헤치며 살아가는 진실된 어머니의 실천적 모습을 어린 맹자가 보고 듣고 익혔을 것입니다.

맹자가 훌륭한 사람으로 성장함에 있어, 1차적인 곧 바탕적 환경은 바로 어머니였을 것입니다. 세상 사람들이 늘상 말하는 서당은 2차적인 환경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말할 필요도 없이, 2차환경이라 할 수 있는 서당 곧 학교도 어린 아이들의 성장에 있어 매우 중요합니다.

건물, 시설, 장비, 도구... 따위가 아니라, 집에서 어머니가 소중한 바탕이듯이, 어린이들이 보고 듣고 따라하면서 배우고 익히는 본보기인 선생님이 중요합니다. 어린이에 대한 사랑은 없이, 겉으로만 젠 체 하면서, 밥벌이 수단으로 교단에 서는, 허울 좋은 껍데기 선생이 아니라, 아이들에 대한 사랑으로 붉은 피가 끓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선생님이 중요한 것입니다.

아이들에 대한 사랑은 나를 아는 것에서 부터 시작됩니다. 나를 알려면, 외세와 그 주구들에 의하여 조작, 왜곡, 날조 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진실된 우리 겨레의 역사를 알아야 합니다. 우리 겨레의 진실된 역사에 바탕하여, 주인으로서의 나를 알면, 심장의 피는 정의와 인간애로 뜨거워지게 마련이고, 그러한 뜨거운 심장을 가지면, 우리의 미래이고 희망인 아이들에 대한 진정한 사랑이 싹트게 됩니다.


세상이 갈 수록 겉치레로 흘러 갑니다.
사람으로서의 밝고 반듯한 성품을 내던지고, 눈에 보이는 외모, 옷가지, 집, 자동차.... 권력, 명예, 돈... 등에 악착같이 매어 달리면서, 허황되고 비참한 자본의 노예된 삶에 빠져 사는 사람들이 날이 갈 수록 늘어 나고 있습니다.

자식들이, 비록 말은 하지 않지만, 보고 듣고 알고 있다는 사실과 어머니의 그러한 잘 못 된 삶이 곧 자식들이 자라는 1차적 바탕적 환경으로 된다는 사실을 잠시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이 세상에 자식을 옳바르게 키우고 싶지 않은 어머니는 단 한 사람도 없을 것입니다.

비록, 돈이면 무슨 짓이라도 한다는 음습하고 흉칙한 죄악의 소굴에 휘말리어, 사람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일로 나날을 보내는 여성이라 하여도, 그가 어머니라면, 마음속 어딘가에는 자식을 올바르게 키우고 싶은 어머니로서의 깨끗한 성품이 있을 것이고, 비록 몸과 삶이 힘들지라도 자식 앞에 떳떳하게 살고 싶은 밝은 마음이 있을 것입니다.

만약, 진실을 뒤틀고 날조하는 반역사 역적질, 외세에 굴종복무하는 반민족 역적질, 사람을 괴롭히고 헤치는 반인류 역적질 ... 사람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죄악의 소굴에 빠져 있다면, 용기와 신심을 내어 두 주먹을 굳게 쥐고 잘 못 된 삶에서 떨쳐 나와야 합니다. 그러면, 자식들은 이래라 저래라 하지 않아도, 어머니의 진실된 용기를 가슴에 담고 열심히 살아 갈 것입니다. 어린 자식들이 자라는 바탕적 환경은 곧 어머니이기 때문입니다.

맹자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인지라 어머니를 이야기 하였지만, 아버지도 마찬가지임은 두 말 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사람으로서 걷지 말아야 할 잘 못된 길을 걷고 있지 않은가...를 늘 스스로에게 물으며 살아야 합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그렇게 산다면, 그것이 바로 가장 좋은 교육 환경임은 두 말 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잘 못된 길에 빠져 있으면서도, 그러한 진실을 알아 차리지도 못하는 것이야 말로, 참으로 두렵고도 비참한 일이며 경계하여야 할 일일 것입니다.
맏 맹, 맹랑할 맹/망 mèng 멍
子아들자/8획
= 子(아들자) + 皿(그릇 명)
어미 모 mǔ 무우
毋말무/5획, 4급
석 삼, sān 싼, 싼시
一한일/3획, 6급
弎(고,弋 주살익/6) 参參은 수자 삼으로도 씀
옮길 천 qiān 치옌
辶 책받침/15획, 편방용 132, 6급
𢫥(고) 拪(동, 扌/9) 迁(속, 辶/7)
갈 지, 어조사(~의) 지 zhī 쯔흐
丿삐침별/4획, 3급
㞢(본, 屮왼손좌/4)
가르칠 교 jiāo 지야오
攵등궐원문/11획, 2급
𢼅(동) 教(속, 攵/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