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샌 올빼미 신세 - 속담풀이

올빼미는 밤에만 움직이고 날이 새면 쉬고 잠을 잠니다.

그러니 날이 새면 올빼미는 활동성이 없어지고 지쳐서 힘도 떨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날이 샌 때의 올빼미와 같이 힘없는 신세가 된 사람이나 처지를 일러 '날 샌 올빼미 신세 (身世)'라고 합니다.

곧, 힘을 잃고 의지할 데도 없게 된 가련하고 외로운 신세를 말합니다.

이 세상의 모든 것은 시간과 공간으로 부터 제약을 받습니다. 특히 시간으로부터의 제약은 그 무엇도 벗어날 수 없습니다.

사람도 마찬가지이고 사람이 모여 사는 세상도 마찬가지 입니다. 한 때 힘이 있다면 그 뒤는 힘이 빠지게 되는 것은 누구도 어길 수 없는 정한 이치인 것입니다.

힘이 있을 때 마음을 선하게 가지고 사람의 길을 걸으면서 베풀고 나누면 힘이 빠졌을 때에도 이전 만은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는 따뜻한 대접을 받으며 살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묘한 것은 힘이나 재물이나 권력이나... 그런 것을 움켜쥐면 그러한 상태가 영원히 이어질 것으로 느껴지는 모양입니다. 가진 자들의 오만하고 추악하며 못된 말과 행동을 보면 그러한 듯 합니다.